뉴스 > 사회

송파구 마천동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공급…"주거비 부담경감"

기사입력 2019-02-14 12:00 l 최종수정 2019-02-21 12:05


서울 송파구 마천동 400번지 일대(21만7천750㎡)에서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사업이 추진됩니다.

서울시는 어제(13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서울 마천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가결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마천지구단위계획 구역 내 3블럭, 4블럭 공동주택 부지에 새로운 주택유형인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을 공급한다는 내용입니다.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사업은 토지의 소유권은 국가, 지방자치단체, 대한주택공사, 지방공사 등 공공영역이 갖고 토지를 임대해 건물만 주택 수요자에게 분양하는 주택공급 사업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결정이 무주택자 주거비 부담 경감과 주거안정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는 당산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변경안도 가결됐습니다.

당산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구역은 당산역을 중심으로 한 영등포구 당산동 338-1 일원입니다.

서울시는 당산역 동쪽 준공업지역 1만 2천387㎡를 지구단위계획구역에 추가 편입시켜 준공업지역에 대한 계획적 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도로변 상업지역과 준공업지역의 용적률 체계를 현행 기준에 맞추어 완화하고, 획지선 계획을 폐지할 계획입니다.

또 준공업지역 내 도로 1개소, 공원 1개소 폐지 등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을 정비하고 대지 내 통로 등을 신설해 구역내 차량 및 보행환경을 개선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결정이 당산 환승역세권의 활성화로 이어져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

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이날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역세권 청년주택 분과위원회' 구성도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본위원회 심의를 거치지 않고 역세권 청년주택 분과위원회 심의만 거친 후 사업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결정을 할 수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