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은 통화신용정책보고서] "가계부채, 소득 증가율보다 높지 않으면 문제 안 돼"

기사입력 2019-02-14 12:01


[사진 제공: 매경DB]
↑ [사진 제공: 매경DB]
허진호 한은 부총재보는 14일 통화신용정책보고서 설명회에서 가계부채 증가세와 관련, "명목소득 증가율 보다 높은 수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가계 소득보다 빚이 더 많이 늘어나지 않는다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견해다.
한은은 이날 발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가계부채는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대책,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규제 등의 영향으로 증가세가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허 부총재보는 "가계부채 증가율(전년동기대비) 추이가 5~6%대 후반 수준으로 갈 듯 하다"며 "적정 수준의 가계부채 증가율이라는 것은 따로 없지만, 증가율이 계속 둔화해서 명목소득 증가율보다

낮아지는 현상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가계부채(가계신용 기준)는 1514조원으로 늘어 가계빚이 가계경제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3분기 가계빚 증가율은 6.7%로, 2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명목소득 증가율보다 높았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