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건보공단 조양호 `사무장약국` 부당이득 환수 기각

기사입력 2019-02-14 12:29


불법 '사무장약국' 운영으로 1000억원대 부당이득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부당이득금 환수 조치가 불발로 끝났다.
14일 건보공단에 따르면 조 회장이 자신의 집 2채를 건보공단이 가압류하지 못하게 막아달라는 신청을 받아들인 법원 결정에 건보공단이 반발해 즉시 항고했지만 법원에서 지난 11일 기각당했다. 건보공단은 검찰 지도를 받아서 재항고를 검토 중이다. 하지만 재항고 실효성이 떨어져 조 회장 재산 가압류를 통한 건보공단의 환수 작업은 사실상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건보공단은 조 회장이 챙긴 전체 부당이득금 가운데 요양급여에 해당하는 1000억원을 환수하고자 지난해 12월 초 조 회장의 서울 종로구 구기동 단독주택과 평창동 단독주택을 가압류했다. 이에 조 회장 측은 건보공단을 상대로 가압류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고 법원은 지난해 12월 21일 이 신청을 받아들였다.
조 회장은 지난 2010년 10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인천 중구 인하대병원 인근에서 고용 약사 명의로 약국을 운영하고 정상적인 약국으로 가장해 건보공단 등에서 1522억원 상당의 요양급여와 의료급여를 타낸 혐의(약사법 위반 등)를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조 회장을 약사법 위반과 국제조세조정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사기 등의 혐의로 지난해 10월 불구속기소해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조 회장이 약국 개설을 주도하고 수익 대부분을 가져가는 등 약국을 실질적으로 운영한 것으로 판단했다.
현행법상 약국은 약사 자격증이 없으면 개설할 수 없다. 검찰은 이 약국 약사 이 모씨(65)와 그의 남편 류 모씨(68)에 대해서도 약사

법 위반과 특경법상 사기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건보공단은 조 회장과 함께 사무장약국 운영에 개입한 정석기업 사장 원모씨와 약사 2명에 대해 150억원대의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하지만 조 회장 측은 "사무장약국을 운영한 적이 없으며 약사가 독자적으로 운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