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0대 여직원 성추행` 호식이두마리치킨 전 회장, 1심 집행유예

기사입력 2019-02-14 13:25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권희 부장판사는 14일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기소된 최 전 회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수강도 함께 명령했다.
권 부장판사는 "당시 피해자는 20대 사회 초년생으로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 회장의 식사 자리를 거절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식사 자리에서도 피고인에게 웃음과 상냥한 태도를 보이거나 러브샷에 응했다고 해서 신체접촉에 동의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 내 지위나 담당 업무, 나이 차이, 사회 경험 등을 고려할 때 피해자가 피고인과 대등한 위치에서 의사결정을 할 수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피해자 진술이 전체적으로 신빙성이 있고 피고인이 위력으로 추행했다고 판단한

다"고 설명했다.
다만 동종 전과가 없고 피해자가 합의해 처벌 의사를 철회한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앞서 최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6월 서울 강남의 한 호텔식장 일식집에서 여직원 A씨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같은 해 10월 불구속 기소됐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