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0대 여직원 성추행` 호식이두마리치킨 전 회장, 1심 집행유예

기사입력 2019-02-14 13:25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권희 부장판사는 14일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기소된 최 전 회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수강도 함께 명령했다.
권 부장판사는 "당시 피해자는 20대 사회 초년생으로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 회장의 식사 자리를 거절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식사 자리에서도 피고인에게 웃음과 상냥한 태도를 보이거나 러브샷에 응했다고 해서 신체접촉에 동의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 내 지위나 담당 업무, 나이 차이, 사회 경험 등을 고려할 때 피해자가 피고인과 대등한 위치에서 의사결정을 할 수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피해자 진술이 전체적으로 신빙성이 있고 피고인이 위력으로 추행했다고 판단한

다"고 설명했다.
다만 동종 전과가 없고 피해자가 합의해 처벌 의사를 철회한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앞서 최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6월 서울 강남의 한 호텔식장 일식집에서 여직원 A씨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같은 해 10월 불구속 기소됐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