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른미래 "한국당 윤리위가 민주주의에 대한 2차 가해자"

기사입력 2019-02-14 13:33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5·18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에 대한 징계유예 조치에 대해 "대한민국 공당의 윤리위가 죽었다"며 "5·18 망언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윤리위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언급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5·18 망언을 쏟아낸 자들에게 당대표와 최고위원으로 가는 길을 열어준 윤리위의 결정은 날강도에게 다시 칼을 손에 쥐어준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한국당 윤리위가 우리 민주주의에 대한 2차 가해이자, 비열한 확인사살 만행을 저지른 셈이다"라고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애초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고, 더욱이 공당의 대표와 최고위원이 될 자격도 없는 인간들"

이라며 "그들 중에서 한 명이라도 지도부에 입성하는 순간 자유한국당은 망언당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의 국회의원 제명을 요구한다"며 "정국 수습에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징계를 요구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