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사건이 아니라 강제진단 사건"

기사입력 2019-02-14 14:10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친형 강제입원'에 대한 법원의 첫 심리가 열린 14일 공판 출석에 앞서 '강제입원 사건'이 아니라 치료 목적의 '강제진단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어머니와 온 가족이 소원했고, 어머니의 공식민원으로 강제진단 절차를 진행하다 진단입원 단계에서 중단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콩 삶는 솥 밑에서 콩깍지가 운다. 누군가는 즐기겠지만 콩깍지는 몸이 타는 고통을 겪는 중"이라며 "온갖 풍파 다 겪었지만 내 가족의 정신질환을 공개증명하는 모진 일은 처음"이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콩가루 집안이라 흉보고 욕하겠지만 이재선 형님 외에 다른 가족들은 이 땅의 서민으로 성실하게 착하게 건강하게 살아간다"며 "저 역시 진흙탕 속에서 지지고 볶으며 거칠게 살았고 심신에 상처도 많았지만 바른 세상 만들려고 발버둥 쳤을 뿐 악하게 비뚤게는 살지 않았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이재선 형님도 병이 문제였을 뿐이다. 하필 그 병이 스스로 인정하기 어려운 정신의 병이었을 뿐…형님이 2002년 한국의 마르틴 루터가 될 거니까 예수XX 재림 필요없다거나 득도한 스님 흉내로 어머니에게 성폭력언사까지 저지르다 조증약을 먹은 일은 세상이 다 안다"고 강조했다.
또 "이 사실은 조증 때마다 골백번 형님 스스로 말하고 썼고, 우울상태에선 지우고 부인했지만, 그 증거가 녹음에 구글에 기억에 다 남아있다. 2013년 3월 우울기에 자살교통사고를 낸 것도 형님부부가 말하고 써서 알았다"고 했다.
이 지사는 "2012년 7월 조증으로 백화점에서 난동을 부리고 의회에 쳐들어가고 어머니를 폭행하고 방화협박을 해 형사처벌 받았다"며 "정신질환으로 자해 타해 위험이 '의심'되면 강제진단을 하고, 자해 타해 '위험'이 인정되면 강제입원치료(구 정신보건법 25조)해야 한다. 그게 법이고 시장의 책임이며, 알고도 방치했다면 직무유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니와 온 가족이 소원했고, 어머니의 공식민원으로 강제진단 절차를 진행하다 진단입원 단계에서 중단했다"며 "강제입원 아닌 진단과 치료가 목적이었으니 '강제입원 사건'이 아니라 '강

제진단 사건'이다. 정신질환자를 방치하는 복지부동으로 오늘도 환자의 병은 악화되고 누군가는 또 죽고 다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5차공판에 참석해 친형(故 이재선씨) 관련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는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