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선거법 위반` 원희룡 제주지사 벌금형 선고…지사직 유지

기사입력 2019-02-14 14:59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당시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제갈창 부장판사)는 14일 원 지사에 대한 선고공판을 열고 "연설의 대부분을 지지·호소에 할애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을 인정했다.
원 지사는 예비후보였던 지난해 5월 23일 서귀포시 모 웨딩홀에서 학교 동문 등 150여 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마련해 15분간 마이크로 자신의 공약과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같은 달 24일에도 제주관광대에서 대학생 수백명을 상대로 주요 공약에 대해 발언하기도 했다.
이 같은 의혹은 지난 제주지사 선거 당시 민주당 문대림 후보 측에서 의혹을 제기하며 수면 위로 떠올랐다.
검찰은 6·13지방선거 선거운동 기간이 5월 31일부터 시작한다는 점을 들어 사전에 지지호소 등 선거운동을 한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보고 지난해 11월 30일 원 지사를 기소했다.
검찰은 지난달 결심공판에서 "원 지사가 공직선거법을 숙지하고 있었을 것으로 보임에도 범행에 이르렀다"며 벌금 150만원을 구형했다.
하지만 이날 법원이 벌금 80만원 형을 내리면서 검찰이 항소하더라도 원 지사는 임기까지 지사직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을 것으

로 보인다.
원 지사는 선고 직후 "그동안 선거법 고발로 인해서 여러분들에게 심려 끼쳐드리게 된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이제 법원의 판결로 도정에 전념할 수 있게 됐기 때문에 도정 업무에 집중함으로써 여러분들의 성원에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