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공공기관 고지서, 우편 대신 문자·카톡으로'...규제 샌드박스 승인

기사입력 2019-02-14 15:02



카카오페이가 신청한 '행정·공공기관 모바일 전자고지'가 ICT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았습니다.

다른 사업자 간에도 동일 사용자를 구분할 수 있는 주민등록번호 대체 식별번호인 CI의 일괄 변환은 공공기관에서 우편으로 발송하던 대량의 문서를 카카오톡 등 모바일 메신저로 발송하기 위해 필요한 과정이지만 지금까지는 관련 법령이 명확하지 않아 서비스 확대에 한계가 있었습니다.

향후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 인증' 서비스를 통해 공공기관의 전자우편 및 중요 문서를 카카오톡으로 수신하고, 간편한 본인인증으로 열람할 수 있도록 전자고지 활성화에 주력할 예정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3월 모바일 메신저 기반 업체 최초로 카카오페이를 '공인전자문서 중계자'로 지정했고 카카오페이는 교통안전공단의 자동차 정기 점검 통지서, 국민연금공단의 가입 내역 및 납부 내역서, 병무청의 입영통지서 등을 카카오톡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전자고지 활성화를 위한 지원도 계속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기존의 우편 기반 대국민 고지·안내문을 카카오페이 등 공인전자문서중계자를 통해 발송할 경우 사업비를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합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모바일 전자고지 활성화를 통해 국민 편익 증대, 비용 절감, 업무 효율성 제고, 환경 보호 등 다양한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MBN 이상주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