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취업비리 혐의로 부산항운노조 압수수색

기사입력 2019-02-14 15:42


수십년간 취업비리를 저질렀던 부산항운노조가 다시 취업 비리 혐의로 검찰 압수수색을 받았다.
부산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14일 부산항운노조 사무실과 신선대 지부, 노조 관련자 자택 등 10여 곳을 대상으로 동시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특수부 전 검사와 수사관 등 30여명을 부산 중구 부산항여객터미널 내 부산항운노조 사무실 등지에 보내 노조원 채용 관련 서류와 노조 공금 자료 등이 담긴 컴퓨터 파일 일체를 압수했다. 검찰은 압수수색과 함께 사전에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일부 중요 피의자인 노조원들을 체포했다.
항운노조 간부와 노조원들은 외부인을 노조원으로 취업시켜 주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 제보를 받고 몇 개월간 내사를 벌여온 검찰이 이날 전격 압수수색을 벌인 것은 혐의 내용을 상당 부분 확인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검찰은 관련자와 노조 등의 은행 계좌 추적도 이미 진행한 상태다. 검찰은 취업 비리와 함께 수사 과정에서 부산항운노조의 구조적인 문제가 드러나면 철저한 수사를 벌일 계획이다.
부산항운

노조는 2005년 취업 비리와 공금횡령 혐의로 전·현직 노조위원장을 포함해 10여 명이 처벌을 받았다. 이후 항운노조는 고질적인 취업 비리를 근절하겠다며 50여년간 독점해온 항만노무인력 공급독점권을 스스로 내려놓는 등 자구책을 내놨지만 다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