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 성남 폭력조직, 460억대 도박장 운영 `덜미`

기사입력 2019-02-14 15:44


경기도 성남의 한 폭력조직이 460억 원대 불법 도박장을 개설해 운영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도박장 상습 개설·운영 혐의로 경기도 성남시 폭력조직 A파 두목 B씨(44) 등 11명을 구속하고, 39명을 불구속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B씨 등은 2017년 11월부터 1년 동안 117회에 걸쳐 460억 원 상당의 도박장을 개설·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폐창고, 펜션, 캠핑장 등을 빌린 뒤 딜러(주사위 작동), 문방(망보는 역할), 환전(칩교환), 박카스(심부름), 카메라맨(CCTV확인), 관리자(질서유지) 등 임무를 분담해 도박장을 운영했다.
특히 내부자의 신고를 막기 위해 사전에 도박꾼의 휴대폰 등을 회수해 외부연락을 차단하고, 도박장 내 CCTV를 설치해 도박꾼들의 행동을 일일이 감시하고 녹화된 영상은 당일 삭제해 증거를 남기지 않았다.
또한 이들은 도박꾼을 모집해 회당 200만 원 상당의 도박판을 벌이고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시비를 해결하기 위해 조직폭력배를 고용하고 수고비 명목으로

1인당 20만~30만원을 지급했다. 한 조직폭력배는 도박장에 투자한 자금이 제때 회수되지 않자 지난달 추종세력을 데리고 도박장을 찾아가 관리자를 집단폭행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박자금이 폭력조직 운영자금으로 사용됐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원 =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