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한, `반도핑 비준수국가` 분류…하계올림픽 공동개최 비상

기사입력 2019-02-14 16:40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23년 하계올림픽 남북한 공동개최 추진을 앞두고 비상이 걸렸다.
북한이 '세계도핑방지규정 비준수단체'로 분류되면서 앞으로 열리는 올림픽 등 각종 국제대회 참가 및 개최에 불이익을 받게 됐기 때문이다.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본부는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이 도핑 검사와 관련한 규정을 위반해 '세계도핑방지규정 비준수단체'로 분류됐다"고 이같이 밝혔다.
WADA 규정에 따르면 모든 회원국은 1년에 6회에 걸쳐 WADA 조사원의 불시 방문 검사를 허용해야 하며 이와 관련된 비용은 회원국이 전부 부담해야 하는데 북한이 이 규정을 어겼다는 것이다.
WADA는 "지난해 9월 북한에 규정 위반 사실을 통보하고 시정을 요구했는데 4개월이 넘도록 시정을 하지 않았다. 그래서 지난 1월 21일 규정 위반을 적시해 공문을 보냈는데도 21일 안에 이의 신청도 하지 않는 등 지금까지 아무런 반응을 나타내지 않았다"며 비준수 국가 지정 배경을 설명했다.
세계적 반도핑 전문가인 국제스포츠전략위원회(ISF) 박주희 국장은 "WADA로부터 비준수단체로 분류되면 올림픽, 패럴림픽, 세계선수권대회 등 국제 스포츠 이벤트를 개최하거나 유치할 수 없게 된다. 향후 올림픽과 패럴림픽 참가에도 제한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9월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며 2023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추진을 공식화한 바 있다.
남북한은 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 도쿄 올림픽 단일팀 구성에 들어간 상태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