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4당 '반쪽 징계' 반발…"국민 기만 행위"

기사입력 2019-02-14 17:02

【 앵커멘트 】
이들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제명해야 한다며 국회 윤리위에 징계안을 제출했던 여야 4당은 반쪽 징계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당장 징계를 해도 모자랄 판에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에 나갈 수 있도록 유예한 건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는 겁니다.
정규해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자유한국당 윤리위의 조치에 가장 발끈한 건
더불어민주당입니다.

당대변인은 물론 원내대변인까지 잇따라 성명을 내고 김진태, 김순례 의원의 징계 보류를 맹비난했습니다.

▶ 인터뷰 : 이해식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민주헌정질서 파괴를 옹호하고 민주화의 역설을 날조한 망언자들에 대한 징계를 미룬다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에 다름 아닙니다."

이어 제명 조치된 이종명 의원 역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며, 국회 윤리위에서 의원직 제명에 동참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거친 표현을 섞어가며 한국당을 비판했습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망언을 쏟아낸 자들에게 당대표와 최고위원으로 가는 길을 열어준 결정은 날강도에게 다시 칼을 쥐어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꼬집었습니다.

▶ 인터뷰 : 김수민 / 바른미래당 대변인
- "징계가 유예된 의원 중 한 명이라도 지도부에 입성하는 순간 자유한국당은 '망언당'으로 전락할

것입니다."

민주평화당도 "한국당이 국민과 정반대 길을 걸어가고 있다"고 비판했고, 정의당은 "한국당은 처음부터 끝까지 무책임하고 안일하다" 꼬집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인 민주당 설훈·민병두 의원과 평화당 최경환 의원은 3명의 한국당 의원과 지만원 씨를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