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서울 `거점지역 특화육성` 사업, 성수·망우·미아부터 시작

기사입력 2019-02-14 17:40


[자료 = 서울시]
↑ [자료 = 서울시]
서울시는 동북권 거점지역(지역중심)에 대한 특화·육성 방안인 '동북권 지역중심 육성방안' 수립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3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우리동네 미래발전 지도'에 해당하는 '2030 서울생활권계획'을 수립했다. 서울을 동북·서북·서남·동남·도심권 5개 권역으로 세분화하고, 3도심, 7광역중심, 12지역중심, 53지구중심으로 도시기본계획을 구체화했다고 발표했다.
동북권 거점지역 중심은 성수, 망우, 미아로 이번 계획 수립의 공간적 범위는 해당 지역중심 3개소 및 그 일대를 포함한다.
'동북권 지역중심 육성방안'은 시가 '2030 서울생활권계획'에서 제시한 청사진의 실현 계획에 해당한다. 동북권이 대학 등 인적자원과 주거기능이 잘 갖춰져 일자리와 중심기능에 대한 발전 잠재력이 풍부하다는 판단으로 첫 대상지가 됐다.
각 지역중심지별로 구체적인 특화·육성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사업, 권역차원의 생활SOC 공급 방안을 발굴, 연차별 투자계획을 수립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시는 다음달 5~7일 '동북권 지역중심 육성방안'을 수립할 업체를 모집한다. 입찰참가자격은 도시계획·건축분야 업체 단독 또는 2개 업체가 분담이행방식으로 공동참여가 가능하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나라장터에서 입찰참가 등록 후 가격을 전자로 투찰하고, 제안서와 가격제안서는 서울시 전략계획과로 제출하면 된다. 최종 선정된 업체는 12

개월 동안 과업을 수행하게 된다.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이제까지 서울시 차원에서 도심 및 광역중심 위주로 큰 밑그림을 그렸다면 이번에는 지역중심지를 대상으로 보다 구체적인 지역밀착형 육성방안을 마련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