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두환 연희동 자택 첫 공매서 응찰자 몇 명인가 보니…

기사입력 2019-02-14 18:05


공매에 넘겨진 연희동 전두환 씨 자택 [사진 = 지지옥션]
↑ 공매에 넘겨진 연희동 전두환 씨 자택 [사진 = 지지옥션]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해 공매로 나왔던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이 첫 공매에서 유찰됐다.
14일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따르면 이달 11~13일 진행된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공매에서 응찰자가 한명도 나타나지 않았다.
경매업계는 낙찰을 받아도 명도가 쉽지 않은 점이 유찰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자택은 지난해 서울시가 체납 지방세를 징수하기 위해 방문했다 성과 없이 철수하기도 했다.
이번 공매 대상은 연희동 95-4, 95-5, 95-45, 95-46 등 토지 4개 필지와 주택과 건물 2건이며 최초 감정가는 102억3286만원이다. 이 중 토지(총 1642.6㎡)의 감정가가 98억9411만원, 건물의 감정가는 3억1845만원을 차지한다. 소유자는 이순자씨 외 2명이다. 이 중 연희동 95-4 토지(818.9㎡)는 50억원으로 6개 공매 대상 중 가장 큰 감정가를 기록했다. 이순자씨가 69년 9월부터 현재까지 단독으로 소유하고 있으며 이 곳에 소재한 단독주택도 이순자씨 단독 소유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지난해 12월 압류 후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해 해당 물건에 대한 공매를 신청했다.
이 가운데 95-4번지(대지 및 건물)는 부인 이순자씨가, 95-5번지(대지 및 건물)는 며느리 이 모씨, 그리고 부속 토지(정원)로 이용 중인 95-45와 95-46번지 토지는 전 비서관 이

모씨가 각각 등기상 소유자로 등재된 상태다.
자산관리공사는 일주일 뒤인 이달 18일부터 사흘간 2차 공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저 입찰가는 감정가에서 10% 낮은 92억957만4000원이다. 2차 입찰도 유찰되면 최저입찰가격은 감정가 대비 10%포인트씩 내려간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