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차명주식' 이웅열 전 코오롱회장 불구속 기소

기사입력 2019-02-14 18:52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상속받은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는 이 전 회장을 자본시장법 및 금융실명제법 위반 등의 혐의

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회장은 부친인 고 이동찬 코오롱 명예회장이 자녀들에게 남긴 코오롱생명과학 주식 38만 주를 차명으로 보유하면서 신고하지 않은 혐의 등을 받았습니다.
이 전 회장이 소유한 주식은 이 명예회장이 숨진 2014년 11월 당시 기준으로 184억 원가량입니다.

[ 이병주 / freibj@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