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폐유 탱크 옆 공장 불 '아찔'…헬기 투입해 진화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9-02-14 19:30 l 최종수정 2019-02-14 20:31

【 앵커멘트 】
충남 논산에서는 고무제품을 제조하는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난 공장 바로 옆에는 대규모 폐유 저장탱크가 있었는데, 산불진화 헬기까지 투입해 가까스로 불을 껐습니다.
강세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검은 연기와 시뻘건 불길이 뒤엉켜 하늘로 끊임없이 솟구쳐 오릅니다.

소방차가 물을 뿌려보지만, 이미 공장 내부는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불길이 번졌습니다.

오늘(14일) 오전 6시 20분쯤, 충남 논산에 있는 고무제품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길이 워낙 세 소방대원 접근이 어려워지자 산불 진화 헬기까지 동원됐습니다.

▶ 인터뷰 : 김상수 / 충남 논산소방서 팀장
- "다량의 가연물인 플라스틱이 연소하면서 유독가스가 발생해 화재를 진압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불은 공장 한 개 동 830제곱미터를 모두 태웠습니다.

다행히 출근 전이라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화재 현장입니다. 불이 난 지 5시간이 지났지만, 지금도 잔불 정리가 진행 중인데요. 불이 난 공장 바로 옆에는 폐유 저장탱크가 있어 하마터면 대형 화재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공장 인근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 인터뷰 : 강종석 / 인근 주민
- "(저장탱크가) 터지면 사고가 커질 것 같아서 많이 걱정했죠."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화면제공 : 시청자 노재성

기자 섬네일

강세훈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사회2부 강세훈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