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양육 문제 때문에…처가 찾아와 흉기로 협박한 전 남편

안병욱 기자l기사입력 2019-02-14 19:30 l 최종수정 2019-02-14 20:42

【 앵커멘트 】
양육 문제 때문에 이혼한 전처를 찾아가 흉기로 협박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지난해 술을 마신 뒤 주차장에서 전 부인을 살해한 사건을 비롯해 아내가 남편에게 목숨을 빼앗기는 사건은 전체 살인 사건의 20%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안병욱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여성의 다급한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건 지난 12일 밤 11시 25분쯤.

이혼한 전 남편이 집으로 찾아와 자신과 부모님을 부엌에 있던 흉기로 위협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37세 남성 A씨가 자녀 양육 문제 때문에 이혼한 전 아내와 전 장모·장인을 찾아 흉기로 위협한 겁니다.

술 두 병을 마셔 취해있던 A씨는 결국 장인에게 제압당했고 이 과정에서 A씨만 가벼운 상처를 입었습니다.

▶ 인터뷰(☎) : 소방 관계자
- "흉기 난동은 아니고요. (다친 사람 없어서) 가서 그냥 종료됐어요. 경찰 있는 데서 (상황이) 끝났어요."

현장에서 체포된 A씨는 경찰 조사 결과 과거 가정폭력을 저지른 전력은 없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스탠딩 : 안병욱 / 기자
-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수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서울 등촌동에서 전 남편이 아내를 지속적으로 미행하고 협박하다 끝내 주차장에서 살해하는 등 가정 폭력 사건이 끊이지 않는 상황.

정부가 지난해 말 가정폭력 방지 대책 등을 내놓았지만, 아내가 남편에게 목숨을 빼앗기는 사건은 아직도 전체 살인 사건의 18%에 이르고 있습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취재 : 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