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낙태죄 위헌 여론 불 지필까…찬반 분분

이수아 기자l기사입력 2019-02-14 19:30 l 최종수정 2019-02-14 20:24

【 앵커멘트 】
이번 조사는 올해 있을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위헌 심리와 맞물려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의료계와 여성들은 하루 빨리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인데, 반대쪽 입장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현행법상 불법 낙태를 한 여성은 1년 이하 징역이나 벌금형, 의사는 벌금형 없이 2년 이하 징역으로 처벌합니다.

▶ 스탠딩 : 이수아 / 기자
- "정부 차원에서 실태 조사가 이뤄진 것은 지난 2011년 이후 8년 만으로, 역대 세 번째입니다."

지난 2005년 첫 조사 때 정부의 추정치는 연간 34만 건.

반면 의료계는 이보다 훨씬 많은 100만 건으로 봤습니다.

▶ 인터뷰 : 이충훈 / 대한산부인과의사회장
- "현실과 법과는 상당히 괴리가 있는 거죠. 의사들도 낙태 행위가 위법행위인 것을 뻔히 알면서도 산모를 위해서 시행해줄 수밖에 없는…."

찬반 여론은 더 첨예해졌습니다.

▶ 인터뷰 : 이유진 / 경기 수원시 권선구
- "남자랑 같이 실수를 한 건데, 여자만 처벌을 받잖아요."

▶ 인터뷰 : 남인섭 / 경기 수원시 장안구
- "(태아) 생명은 반드시 존중돼야 된다고 생각하고요. "

낙태죄 폐지가 본격적으로 공론화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이종호 기자, 정영진 VJ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