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취객 구하다 숨졌는데…"위험 업무 아냐" 결론 논란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19-02-14 19:31 l 최종수정 2019-02-14 21:45

【 앵커멘트 】
지난해 취객을 구하다 숨진 한 여성 구급대원의 유족이 위험직무 순직, 그러니까 위험한 일을 하다 숨진 것을 인정해 달라고 신청했는데 부결됐습니다.
인사혁신처 재해보상심의회의 이같은 결론에 동료 소방관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문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해 4월 한 취객이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의 머리를 연이어 가격합니다.

▶ 인터뷰 : 취객 (지난해 4월 2일)
- "XX 공무원 따위야 (폭행)해봐야 벌금 500만원이면 끝나는데 500만 원 때우면 되지 뭐 XX."

폭언도 서슴지 않았는데, '영상을 찍고 있으니 주의하라'는 말도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 인터뷰 : 취객 (지난해 4월 2일)
- "(가만 계세요.) 야 이 XX아 너 지금 나하고 장난하냐? 어린 X의 XX아."

충격과 스트레스에 따른 경련과 구토, 심한 딸꾹질을 호소하던 이 여성 구급대원은 결국 뇌출혈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인사혁신처 재해보상심의회는 어제(13일) 고 강연희 구급대원에 대한 위험직무 순직 심사에서 위험한 공무를 수행하다 숨진 것으로 보기 어렵다며 '부결' 처리했습니다.

이같은 결론을 전해들은 동료들은 충격 속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정은애 / 인화 119안전센터장
- "현장에서 즉사해야 인정해주나? 우린 그런 생각이 들어요. 병원 같은 데도 일반적인 진료하고 응급실에서의 진료는 다르잖아요. 응급실에서 유독 의사나 간호사 폭행이 많고…."

동료 소방관들이 정부 청사 앞 시위까지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유족들은 이같은 결과가 통보되면 반발해 재심을 청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 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 이주호

기자 섬네일

김문영 기자

정치부
  • - 2015년 10월 입사
    - 사회부 사건팀 출입
    - 현 국회(정당팀) 출입
  • MBN 김문영 기자입니다. 세상을 따뜻하게,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