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식어가는 청약 열기…가점 10점대 당첨도 등장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2-14 19:31 l 최종수정 2019-02-14 21:03

【 앵커멘트 】
서울 아파트값은 이번 주에도 일주일 전보다 0.07% 하락했습니다.

14주 연속 하락한 건데, 이렇게 오랜 기간 떨어진 건 지난 2013년 8월 이후 5년 반 만에 처음입니다.

침체가 본격화되면서 펄펄 끓던 청약 시장 열기도 식어가는 모습입니다.

지난달 분양한 서울 광진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가점 84점 만점에 16점으로 당첨된 사람도있었습니다.

분양가가 9억이 넘어 중도금 대출이 안 되는 단점이 있긴 했지만, 얼마 전까지 50~60점은 돼야 당첨됐던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입니다.

심지어 동대문구에서는 지하철역이 가깝고 중도금 대출까지 나오는 아파트마저 15%가 계약을 포기해 추가 모집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청약만 그런 게 아닙니다.

아파트 입주 시장에선 요즘 잔금을 지정일 안에 못 치러 입주하지 못하는 '입주 대란'마저 본격화되는 분위기입니다.

정주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