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또 현직경찰 음주운전…지난 5년간 382명

기사입력 2019-03-08 19:30 l 최종수정 2019-03-08 20:13

【 앵커멘트 】
현직 경찰이 술을 마신 뒤 운전을 하다가 또 적발됐습니다.
음주 운전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고 있는 요즘이지만, 정작 경찰들은 아직 경각심을 갖고 있지 못한 걸까요?
보도에 노태현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3일 새벽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인근 사거리입니다.

경찰차 한 대가 사거리 방향으로 향하더니, 잠시 뒤 또 다른 경찰차가 들어옵니다.

교차로 직진 차선에서 신호가 바뀌었는데도 출발하지 않는 차량이 있다는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하는 모습입니다.

▶ 스탠딩 : 노태현 / 기자
- "출동한 경찰은 이곳에 정차해 있던 차량을 확인했는데, 놀랍게도 운전자는 현직 경찰관이었습니다."

서울 모 경찰서 소속 김 모 경장이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자신의 SUV 차량 운전대를 잡았다가 신호 대기 중 그대로 잠들어버린 겁니다.

당시 김 경장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8%.

한 지붕 식구인 강 모 경위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지 4개월여 만에 또 되풀이됐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술 먹고 가다가 그런 것인데, 신호 대기하다가요. 이전하고 똑같은 것 같아요."

윤창호 법이 시행되는 등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 수위는 높아지고 있지만, 경찰들의 음주운전 행위는 지난해에만 88건으로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사건 직후 김 경장을 직위 해제한 경찰은 조만간 징계위를 열어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노태현입니다. [ nth302@mbn.co.kr ]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