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엄지의 제왕’ 김남규 교수 “대장암 발병률 크게 증가…韓, 전 세계 1위”

기사입력 2019-03-12 23:19

‘엄지의 제왕’ 대장암 사진=‘엄지의 제왕’ 방송 캡처
↑ ‘엄지의 제왕’ 대장암 사진=‘엄지의 제왕’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엄지의 제왕’ 김남규 교수가 대장암 발병률이 예전보다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방송된 MBN ‘엄지의 제왕’에서는 ‘불편한 대장, 건강하게 지키는 법’을 소개했다.

채연은 “변비가 있다. 약이 없으면 화장실을 못 갈 정도다. 아무리 물을 많이 마셔도 변을 보기 힘들다”고 고백했다. 홍록기는 “장하면 저라고 생각한다. 방귀는 기본이고, 밥 먹는 중간에 꼭 화장실을 간다”고 털어놨다.

김승현은 “주변에 장이 안 좋다는 사람이 늘었다”고 운을 뗐고, 성인경 소화기내과 교수는 “신경 쓰면 배가 부글부글 끓고 화장실을 자주 다녀오는 사람이 많다. 심하면 정상생활에도 문제가 생길 정도인데, 기능성 장 질환 중에 과민성대장증후군이라고 말한다. 스트레스를 받아 장 기능이 나빠지면 이런 증상이 온다”고 말했다.

강수정은 “아무래도 우

리들의 가장 큰 걱정은 암이다”라며 대장암 전문가 김남규 대장항문외과 교수를 소개했다.

김 교수는 대장암 발병률에 대해 “대장암 환자가 과거에 비해 크게 늘었다. 세계보건기구에서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가 대장암 발병률 전 세계 1위다. 현재 위암 사망률보다 대장암 사망률보다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