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모던 패밀리' 박진희, 첫 게스트로 출연…"둘째 낳고 20kg 늘어, 극한분노 쌓여"

기사입력 2019-03-14 16:48 l 최종수정 2019-03-14 16:53

'모던 패밀리' 박진희 /사진=MBN
↑ '모던 패밀리' 박진희 /사진=MBN

배우 박진희가 출산 후 내면의 분노를 느꼈다고 고백했습니다.

박진희는 내일(15일) 방영되는 MBN '모던 패밀리' 4회에 첫 단독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습니다.

이날 박진희는 '모던 패밀리; 출연 가족들과의 인연을 공개했습니다. 류진과는 20여 년 전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던 인연을 회상하며 "그때는 (류진) 오빠가 젠틀하고 섬세하고 배려심이 깊다고 느꼈는데 이 방송에서는 게으른 남편으로 그려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라고 칭찬과 디스를 오가는 발언을 해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이어 김지영-남성진 부부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만남이나, 작품 인연은 없는데 주변 사람들을 통해 말씀을 많이 들었다"며 "특히 김지영 선배님과 성격이 잘 맞을 것 같다고 하셨다. 둘 다, 술을 대차게 먹는 스타일이 비슷하다고 하더라”며 물개박수를 쳤습니다.

특히 박진희는 김지영 가족의 관찰 영상을 모니터로 본 뒤에 폭풍 공감을 보냈습니다. 육아에 대한 스트레스 이야기가 나오자, 그는 “첫째 임신 때 10kg, 둘째 임신 때 20kg 정도 몸무게가 늘었다"고 고백했습니다.

"'쟤는 아줌마 됐구나'하는 말을 듣지 않을까, 스트레스를 받다 보니 내 안에 화가 쌓였던 것 같다"고 털어놨습니다.

하지만 그는 둘째 출산 후, 새로운 마인드로 출발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어느 순간 아이 낳고 살찐 게 무슨 큰 문제인가' 싶었다.다며

10kg 정도 뺀 후에 바로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며 웃었습니다.

한편 15일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 4회에서는 김지영·남성진 부부 외에 시부모인 남일우-김용림, 그리고 외동아들인 남경목 군이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해 ‘3대째 배우가족’ 탄생의 순간을 공개합니다.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