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중금속 '풀풀' 불량 고형연료 제조업체 등 적발

윤길환 기자l기사입력 2019-03-14 19:30 l 최종수정 2019-03-14 20:24

【 앵커멘트 】
전국이 미세먼지로 난리인데, 차단막 하나 없이 뿌연 먼지를 일으키며 고형연료를 만든 사업장이 무더기 적발됐습니다.
이렇게 만든 제품에선 기준치를 훌쩍 넘긴 중금속까지 검출됐습니다.
윤길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각종 폐기물을 걸러내 고형연료를 만드는 사업장입니다.

산을 이룬 폐타이어와 생활 쓰레기 등이 창고 바깥에 방치돼 있습니다.

▶ 인터뷰 : 경기도 단속반
- "비가 오면 저 천막, 비 가림 시설이 침출수가 안 생기게 한 건데 이게 나와 있으면 안 되는 거 아닌가요?"

화성의 또 다른 사업장.

폐기물이 먼지를 일으키며 분쇄되고 있습니다.

반드시 물을 뿌리며 작업해야 하지만 물 분사 시설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 인터뷰 : 적발 사업장 관계자
- "분쇄시설 가동하면서 물 분사를 안 하는 거죠?"
- "예."

▶ 스탠딩 : 윤길환 / 기자
- "이곳 안성의 사업장에서 만든 고형연료에선 기준치의 두 배가 넘는 카드뮴이 검출됐습니다."

경기도가 지난달 고형연료 사업장을 특별단속한 결과, 21곳이 적발됐습니다.

고형연료에선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이 다량 검출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권준호 /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주무관
- "(고형원료를) 태울 때 나오는 비소, 납 등이 중금속이 함유된 미세먼지와 섞여서 만성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경기도는 위반사업장 21곳을 행정처분하고 고형연료에 중금속이 포함된 곳 등 8곳을 형사입건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윤길환입니다.

영상취재 : 정영진 VJ
영상편집 : 오광환
화면제공 :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기자 섬네일

윤길환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윤길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