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서울 공동주택 공시가 14%↑…"12년 만에 최대폭"

이병주 기자l기사입력 2019-03-14 19:41 l 최종수정 2019-03-14 19:46

【 앵커멘트 】
아파트를 포함한 전국 공동주택의 공시가격안이 발표됐습니다.
전국 평균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집값이 많이 올랐던 서울은 14% 넘게 오르며 12년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습니다.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전국 아파트와 연립·다세대 등 공동주택 1,339만 호의 공시가격안이 나왔습니다.

전국 평균 변동률은 5.32%로 지난해 5.02%보다 소폭 상승했습니다.

특히 서울은 14.17%가 올라, 2007년 28.4%를 기록한 이후 공동주택 공시가 상승률이 12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지역별로는 집값이 많이 오른 서울과 광주 대구의 상승률이 전국 평균보다 높았고,

지역 경기가 침체된 울산과 경남 충북 등은 오히려 10% 안팎으로 공시가격이 떨어졌습니다.

시세반영률은 68.1%로 지난해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앞서 전국의 토지와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평균 10% 가까이 올랐지만, 공동주택은 이미 시세반영률이 높았던 만큼 형평성을 고려했다는 설명입니다.

▶ 인터뷰 : 이문기 /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 "이번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전체적으로 지난 1년간의 시세변동분을 반영하는 수준에서 산정하였습니다."

주택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85㎡이하에서 최대 4.67%가 상승한 반면, 이를 초과하는 중대형 평수의 변동률이 높았습니다.

이번 발표된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은 주택 소유자의 의견 청취 과정 등을 거쳐 다음달 30일 최종 결정될 예정입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취재 : 이종호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