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최선희 발언만으로 판단 일러…북미 협상 재개 노력할 것"

기사입력 2019-03-15 15:29 l 최종수정 2019-03-15 15:32

최선희 북한 외무상 부상 /서잔=연합뉴스
↑ 최선희 북한 외무상 부상 /서잔=연합뉴스

청와대는 오늘(15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전했습니다.

또한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메시지를 통해 "최 부상의 발언만으로는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며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이날 최 부상은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라고 말했다고 러시아의 타스통신, 미국의 A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최 부상은

"미국은 지난달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고 말하고,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지,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 상태를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 부상은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