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선거제 패스트트랙 추진 '삐걱'…상복 입은 한국당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19-03-15 19:30 l 최종수정 2019-03-15 20:54

【 앵커멘트 】
애초 더불어민주당과 야3당이 신속처리안건, 이른바 패스트트랙으로 선거법을 처리하겠다고 예고한 시한이 됐지만, 합의 가능성은 불투명합니다.
바른미래당 내 이견이 상당해 재논의가 필요한 상황인데요.
한국당은 "의회 민주주의 종언"이라는 의미로 상복을 입으며 총력 저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김문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여야4당이 데드라인으로 설정했던 기한이 도래했지만, 선거구제 개편 협상은 난항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현행 국회의원 숫자를 유지한 채 비례대표 의석을 75석까지 높이기로 하고, 정당득표율 반영비율을 막판 조율 중이었지만, 돌출 변수가 터져 나왔습니다.

캐스팅보트를 쥔 바른미래당 내에서 이견이 쏟아지면서 추가 논의가 불가피해졌습니다.

▶ 인터뷰 :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 우리 당의 내용으로 정리해서 전달하고, 그 부분이 관철되지 않으면 더 이상 패스트트랙 자체도 진행하지 않는…."

여기에 민주평화당도 "농촌 지역구가 줄어선 안 된다"며 의견까지 더하면서 여야 4당 간 논의가 더욱 복잡해지는 모양새입니다.

한국당의 반발 수위도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민주주의의 종언"이라며 상복을 입은 한국당의원들은 총력 저지에 나서기로 결의했습니다.

▶ 인터뷰 :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바른미래당이) 패스트트랙을 태우는 것은 여당 공수처법에 들러리 서겠다는 겁니다. "

한국당이 바른미래당의 개별 의원을 상대로도 설득에 나서면서 선거구제 개편을 위한 여야 4당의 공조가 한층 어려워진 모양새입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 안석준 기자,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기자 섬네일

김문영 기자

정치부
  • - 2015년 10월 입사
    - 사회부 사건팀 출입
    - 현 국회(정당팀) 출입
  • MBN 김문영 기자입니다. 세상을 따뜻하게,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