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3월 15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3-15 20:27 l 최종수정 2019-03-15 21:10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평생 집 없이 노숙을 하고, 또 보호소를 전전하던 소년이 무려 17개 대학으로부터 입학허가를 받았습니다.

미혼모였던 엄마, 심장질환을 앓고 있던 쌍둥이 동생, 그리고 이민자였던 신분까지, 이 힘든 여건 속에서도 비뚤어지지 않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건 "상황을 감추고 숨기기보다는 용기를 내 친구와 학교에 알린" 그의 솔직함 덕분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과거엔 '개천에서 용이 난 스토리'가 많았었죠. 개천의 용을 위한 정책도 물론 필요하고, 덧붙여 용이 되기 위해선 이런 용기도 있어야하나 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