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3월 15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3-15 20:27 l 최종수정 2019-03-15 21:10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평생 집 없이 노숙을 하고, 또 보호소를 전전하던 소년이 무려 17개 대학으로부터 입학허가를 받았습니다.

미혼모였던 엄마, 심장질환을 앓고 있던 쌍둥이 동생, 그리고 이민자였던 신분까지, 이 힘든 여건 속에서도 비뚤어지지 않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건 "상황을 감추고 숨기기보다는 용기를 내 친구와 학교에 알린" 그의 솔직함 덕분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과거엔 '개천에서 용이 난 스토리'가 많았었죠. 개천의 용을 위한 정책도 물론 필요하고, 덧붙여 용이 되기 위해선 이런 용기도 있어야하나 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