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명연예인 경찰 유착설…경찰계급서 총경 위치는?

기사입력 2019-03-16 08:31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의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경찰 계급에 대한 관심도 높다.
한국 경찰공무원의 계급은 총 11개다.
치안총감-치안정감-치안감-경무관-총경=경정-경감-경위-경사-경장-순경이 그것이다.
그리고 이 계급은 크게 순경~경사, 경위~총경, 경무관~치안총감의 3단계로 구분된다.
좀더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순경·경장·경사 등은 비간부, 경위·경감·경정·총경·경무관·치안감·치안정감·치안총감은 간부다.
경찰총장이 치안총감이며 지방경찰청장은 치안정감·치안감 또는 경무관으로 보한다.
총경은 일반적으로 경찰서장 급이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본청 소속 A 총경을 불러 조사한 뒤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집으로 돌려보냈다.
그는 "정준영은 모른다. 나중에 밝혀질 거다"라며 취재진을 피해 서둘러 택시를 타고 떠났다.
A 총경은 또 조사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어떤 기자분이 상부에서 내 선에서 끝내라는 지시를 받고 왔느냐는 아주 듣기 거북하고 반박하지 않을 수 없는 질문을 했다"며 "결코 그런 일이 없다는 점만은 밝혀 드리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A 총경을 상대로 승리, 정준영 등과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이들이 연루된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한 적이 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밤샘 조사 마친 승리-정준영<br />
<br />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왼쪽 사진)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
↑ 밤샘 조사 마친 승리-정준영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왼쪽 사진)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9.3.15

jieunlee@yna.co.kr

(끝)





<저...
[디지털뉴스국 이성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