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베 총리 어쩌나, 앞으로 2년 지나면 그때는…

기사입력 2019-03-16 09:24 l 최종수정 2019-03-16 09:56


일본 집권 자민당을 이끄는 아베 신조 총리의 당 총재 4연임(12년)을 지지하는 여론이 현재로선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민당 당칙은 총재 임기를 '3연임 9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자민당이 여당 지위를 유지한다고 전제하고 당칙을 바꾸지 않는다면 작년 9월 당 총재 선거에서 3연임에 성공한 아베 총리는 최장 2021년 9월까지만 총리를 할 수 있다.
16일 지지통신이 지난 8~11일 전국의 18세 이상 2000명을 대상으로 개별면접 방식으로 조사(응답률 61%)한 결과에 따르면 자민당 내에서 부상한 아베 총리의 당 총재 4연임 문제에 대해 '4연임(12년)까지 연장하는 게 좋다'는 비율은 응답자의 9%에 그쳤다.
이번 조사에서 '현행 3연임 9년까지가 좋다'고 한 비율이 63.5%로 가장 많았다.
임기 상한을 없애

는 게 좋다는 의견은 15.2%로 집계됐다.
자민당 지지층 중에는 아베 총리에게 당 총재 4연임의 길을 열어주자는 의견이 16.0%로 조금 높게 나왔다.
그러나 자민당 지지층에서도 61.9%는 '3연임'으로 제한해야 한다며 아베 총리의 장기 집권에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