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소아용 인공혈관 가격 인상된다…정부, 해외가격 수용 방침

기사입력 2019-03-16 10:0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부가 공급 중단 사태를 겪은 '소아용 인공혈관'의 가격을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등은 미국 의료기기 업체 고어(GORE)사가 독점 공급하는 소아용 인공혈관을 재공급받기로 하고, 보험가격 등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다.
복지부는 고어사가 가격 인상을 요구할 경우 해외 유통가격을 참고해 적정 가격을 산출할 방침이며, 여기에는 지난해 9월 도입된 희소 ·필수치료재료의 상한금액 산정기준'이 적용된다.
희소·필수치료재료는 대체재가 없으면서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진료상 차질이 우려되는 치료재료로 원활한 수급을 위해 공급사가 제시하는 현지 가격을 인정해주고 있다.
실제 고어사가 2017년 10월 국내시장에서 철수한 이유로 낮은 가격과 제조 및 품질관리 제도에 대한 부담이 꼽힌다.
당시 고어사의 인조혈관 공급 단가는 미국과 중국에서 각각 80만원, 140만원가량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우리나라에서는 40만원대로 낮

은 수준이었다.
복지부 관계자는 "고어사가 공급을 재개하기로 했고 보험가격 등 세부사항 조율이 남아있다"며 "아직 고어사로부터 가격 통보를 받진 못했지만, 대체제품이 없기 때문에 고어사가 통보하는 현지(미국) 가격을 인정해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