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0~30대 80% "콘텐츠 돈내고 쓴다"…`음원` 가장 많이 구입

기사입력 2019-03-16 11:23


[사진제공 = 대학내일20대연구소]
↑ [사진제공 = 대학내일20대연구소]
10~30대 10명 중 8명은 유료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많이 구입한 유료 콘텐츠는 '음원'이었다.
16일 대학내일20대연구소에 따르면 전국 만 15~34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유료 온라인 콘텐츠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80% 이상이 최근 6개월 내 콘텐츠를 구매해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이용한 유료 콘텐츠 서비스 유형으로 음원(64.6%)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동영상(37.6%), 메신저 이모티콘(35.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료로 음원 콘텐츠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답한 응답자 중 67.9%가 멜론(Melon)을 이용한다고 답했다. 동영상의 경우 넷플릭스(40.7%), 웹툰·웹소설은 카카오페이지(40.9%), 텍스트는 리디북스(36.5%)가 가장 이용자가 많았다.
또한 음원을 제외하고 대부분 집에서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었으며, 콘텐츠 선호 결제 방식을 물었을 때 '월정액 결제'보다 '원하는 콘텐츠만 선택 후 결제하는 방식'을 선호하는 편이었다.
음원 콘텐츠의 경우 주로 이동 중이거나 대중교통에서 이용하는 비율이 대부분(59.8%)이었으며, 월정액 결제(66.0%) 선호 비율이 높았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게임 아이템(40.4%), 여성은 메신저 이모티콘(30.2%) 구입 비율이 상대적으로 두드러졌다.
연령별로는 특히 10대 응답자의 경우 게임 아이템(38.0%)과 웹툰·웹소설(32.4%) 유료 이용 비율이 다른 연령대비 높았다.
월평균 결제금액 중 게임 아이템 비용(2만3598원)이 음원(7483원)과 동영상(9276원)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액수가 컸다. 메신저 이모티콘의 경우 월평균 결제 금액은 3310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반대로 프로그램, 폰트 설치와 같은 소프트웨어 설치의 경우 2만7460원으로 모든 콘텐츠 유형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36.0%는 '유료 콘텐츠를 돈을 낼 만한 가치가 있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또한 절반 이상(57.0%)의 응답자가 무료 체험 이벤트와 서비스를 사용해본 경험이 있었으며, 이벤트·제휴할인·사은품 때문에 이용 중인 서비스를 변경해본 적 있다고 응답한 비율도 51.6%로 과반수였다.
송혜윤 대학내일20대연구소 책

임연구원은 "어릴 때부터 온라인 콘텐츠를 자주 접한 밀레니얼 및 Z세대는 콘텐츠를 유료로 이용하는 데 있어 거부감이 낮은 편"이라며 "응답자의 11.4%는 불법 유포되는 유료 콘텐츠를 직접 신고한 경험도 있다는 점에서 콘텐츠 이용을 보다 정직하고 합리적으로 소비하려는 성향이 강한 세대"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