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홍콩매체 SCMP "미·중 정상회담 , 6월로 연기될 수도"

기사입력 2019-03-16 11:34


다음 달 열릴 것으로 예상했던 미·중 정상의 무역 담판이 6월로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고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SCMP는 소식통들이 "무역 전쟁을 끝내기 위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회담이 6월로 연기될 수도 있다"면서 "양측이 다음 달까지 합의안을 마무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4월 회담 가능성은 작아졌다"고 말했고, 다른 소식통은 "정상회담이 6월에 열릴 수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SCMP는 또 소식통이 "트럼

프 행정부 내에서 중국과의 거래와 관련해 견해차가 있다"고도 했다.
견해차는 주로 중국 측이 합의를 이행하도록 담보할 이행 메커니즘에 얼마나 중요성을 부여할지, 또는 이행 메커니즘이 원론적으로 합의를 이루고 회담성공을 선언하는 데 충분한지와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