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증인신문 본격화한 MB 항소심..'집사' 김백준도 법정 나올까

기사입력 2019-03-16 14:37 l 최종수정 2019-03-16 15:06

김백준, 19일 본인 항소심 공판도 앞둬..회피 어려울 듯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도 20일 증인신문


재판 출석하는 'MB 집사' 김백준 / 사진=연합뉴스
↑ 재판 출석하는 'MB 집사' 김백준 / 사진=연합뉴스


법원의 보석 허가로 새로운 국면을 맞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에서 '집사'격인 인물들이 줄줄이 증언대에 섭니다.

16일 법원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사건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오는 20일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22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각각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계획압나다.

이병모 국장은 이 전 대통령의 오랜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인물이고, 김백준 전 기획관은 '집사'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인사입니다.

이 전 대통령의 자금을 가까이에서 관리해 온 이들은 자동차부품업제 다스를 이용한 횡령과 뇌물수수 등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뒷받침하는 중요한 진술을 했습니다.

특히 김 전 기획관은 지난해 1월 구속 이후 자수서를 제출하고 이 전 대통령의 각종 뇌물수수 혐의를 실토해 검찰 수사가 실마리를 푸는 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검찰은 1심에서 김 전 기획관이 이병모 전 국장의 진술을 전해 들은 뒤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혐의를 자백한 과정을 공개하며 "일종의 '죄수의 딜레마' 상황"이라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1심에서 뇌물 혐의의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받은 이 전 대통령 측의 입장에서 김 전 기획관의 진술은 반드시 탄핵해야 할 증거입니다.

이를 고려해 항소심에서 적극적인 증인신문을 하기로 결정한 이 전 대통령 측은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과 함께 김 전 기획관을 '핵심 증인'으로 꼽아 왔습니다.

호송차에서 내리는 MB 재산관리인 이병모 /사진=연합뉴스
↑ 호송차에서 내리는 MB 재산관리인 이병모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자신의 재판에서 "언제든 어디서든 진실 규명을 위해 할 일이 있다면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던 김 전 기획관은 정작 이 전 대통령의 재판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법원의 소환장은 '폐문부재(문이 잠겨있고 사람이 없음)'로 송달이 안 됐고, 소재 탐지도 불가능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을 포함한 핵심 증인들의 불출석으로 공전하던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은 바뀐 재판부가 최근 보석을 허가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재판부는 김 전 기획관 등 불출석하던 주요 증인들에 대해 서울고법 홈페이지에 소환을 공지했습니다.

이팔성 전 회장이 건강상의 문제 등을 들어 다시 불출석하자 곧장 구인을 위한 영장을 발부하는 등 공세적인 자세를 취했습니다

.

때문에 이번에는 김 전 기획관이 마냥 증인 소환을 회피할 수 없으리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더구나 김 전 기획관은 증인신문에 앞서 19일 서울고법에서 자신의 뇌물방조 혐의 항소심 첫 공판을 치릅니다.

이 때문에 자신의 항소심 공판에는 출석하면서 증인신문은 불출석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