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北 최선희 회견에 엇갈린 여야…민주 "신중한 결정필요"·한국 "본성 드러나"

기사입력 2019-03-16 15:55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여야는 16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를 언급하고 핵·미사일 실험 재개 가능성까지 이야기한 데 대해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범진보 진영 정당들은 어렵게 마련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한 북한의 신중한 판단과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을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부를 향해 남북관계 속도 조절을 요구했고, 바른미래당은 북한의 오판에 따른 상황 악화 가능성을 우려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화나 평화 국면을 뒤집는 것은 북한으로서도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한발 물러나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본다"며 "북한은 현재 상황을 고려해 섣부른 판단보다는 신중한 결정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경위와 원인에 대한 북한의 분석이 종료된 것을 의미한다"며 "북미 협상의 새로운 스탠스를 찾기 위한 모색이고, 샅바 싸움의 시작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최선희 부상은 미국의 요구에 굴복할 의사가 없다고 했는데 지금 한반도가 굴복하지 않고 싸울 대상은 전쟁의 위협과 갈등·분열"이라고 했다.
그는 "전 세계는 한반도에 최종적이고 완전한 평화가 오길 기대하고 있다"며 "이 따뜻한 바람들이 다시 움츠러드는 북한과 미국을 평화의 길로 인도하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하노이 회담을 통해 미국은 완전한 핵 폐기만이 협상 조건이라는 것을 분명히 했지만, 북한은 다시금 과거 본성을 드러냈다"며 "이런 급박한 상황에서 우리 정부만 내부 빗장풀기를 한다면 심각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더욱이 문 대통령은 북한으로부터 중재자가 아니라는 말까지 들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한 대북·대미 관계가 필요하고, 대통령은 안보문제의 최고 당사자임을 상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

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핵·미사일 실험 재개 가능성 언급은 북한이 전통적으로 구사했던 벼랑 끝 전술의 일환"이라며 "만약 북한이 상황을 되돌리는 행동을 한다면 북한에 대한 신뢰와 기대는 돌변할 것이며 우호적인 여론에 찬물을 끼얹게 된다"고 꼬집었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