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당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략적 야합" 강하게 반발…내일 오후 긴급회의

기사입력 2019-03-16 16:11 l 최종수정 2019-03-16 16:39

자유한국당은 오늘(16일) 여야 4당이 자당을 제외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바탕으로 한 선거제 개혁 실무안을 마련한 것과 관련, '정략적 야합'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한국당은 휴일인 내일(17일) 오후 2시 나경원 원내대표와 당내 정치개혁특별위원회·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참여하는 긴급 간담회를 열어 향후 대응책을 모색할 계획입니다.

다만 이번 실무안이 여야 4당의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 간 '잠정합의'라는 점을 고려해 각 당에서 실무안이 채택되는 과정을 지켜본 후 본격적인 행동에 나서겠다는 입장입니다.

긴급의원총회 참석하는 나경원 /사진=연합뉴스
↑ 긴급의원총회 참석하는 나경원 /사진=연합뉴스

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이는 정개특위 간사 간 합의로, 당론으로 확정된 게 아니다"라며 "일단 각 당에서 추인받는 과정을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정개특위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통화에서 "정개특위는 더불어민주당과 야 3당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한국당을 제외한 사적인 논의를 국회의 정식 논의처럼 보이게 하는 것은 국민 눈을 호도하는 후안무치한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장 의원은 특히 연동률 50%를 적용해 전국 단위의 정당득표율로 정당별 비례대표 의석을 결정하도록 한 여야 4당의 실무안에 대해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가진 장점을 3분의 1도 구현시키지 않은 것으로, 민주당은 자신들이 원하는 법안을 위해 야 3당에 떡고물을 줬다"며 비판했습니다.

또, 심상정 국회 정개특위위원장이 간사 회동에 참여한 것을 두고 "심 의원은 위원장이 아닌 정의당 협상 대

표로 참여한 것"이라며 "그러면서 정개특위와 여야 4당 논의라고 격상시키는 것 납득할 수 없고, 위원장 자격도 상실했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도 통화에서 "이런 식으로 자기네들끼리 주고받으며 결정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방식"이라며 "국회를 파행시키겠다는 간접적 의사를 내보인 것밖에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