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황교안 "한미동맹 갈 길 잃었는데 문대통령 어디있나…'달'이 숨어버렸다"

기사입력 2019-03-16 17:37 l 최종수정 2019-03-23 18:0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16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전날 회견에서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될 줄 전혀 몰랐나. 문 대통령은 지금 도대체 어느 나라에 있느냐"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북한 최선희가 어젯밤 평양에서 공식성명을 발표했다. 김정은이 미북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행동 계획도 곧 발표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의 핵 담판 결렬 이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기로에 선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10∼16일 아세안 3개국 순방에 나선 것을 비판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언론은 연일 한미동맹을 걱정하고, 국민들의 불안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해결방법은 오직 강한 압박밖에 없다는 미국에, 이 정권은 북한 퍼주기로 맞서고 있다니… 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적었습니다.

황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은 어두운 밤이다. 한미동맹은 갈 길을 잃어버렸다"고 덧붙였습니다.


나아가 그는 "'달'이 숨어버렸다. 어둠 속에 '비'가 내린다"며 "저도 함께 비를 맞겠다. 우리가 '빛'이 되자"고 했습니다.

이를 놓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달'을 빗대 문 대통령을 "숨어버렸다"고 비판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문 대통령 성의 영문 표기인 '문'(Moon)이 영어로 '달'을 뜻하기 때문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