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황교안 "한미동맹 갈 길 잃었는데 문대통령 어디있나…'달'이 숨어버렸다"

기사입력 2019-03-16 17:37 l 최종수정 2019-03-16 17:49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16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전날 회견에서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될 줄 전혀 몰랐나. 문 대통령은 지금 도대체 어느 나라에 있느냐"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북한 최선희가 어젯밤 평양에서 공식성명을 발표했다. 김정은이 미북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행동 계획도 곧 발표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의 핵 담판 결렬 이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기로에 선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10∼16일 아세안 3개국 순방에 나선 것을 비판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언론은 연일 한미동맹을 걱정하고, 국민들의 불안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해결방법은 오직 강한 압박밖에 없다는 미국에, 이 정권은 북한 퍼주기로 맞서고 있다니… 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적었습니다.

황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은 어두운 밤이다. 한미동맹은 갈 길을 잃어버렸다"고 덧붙였습니다.



나아가 그는 "'달'이 숨어버렸다. 어둠 속에 '비'가 내린다"며 "저도 함께 비를 맞겠다. 우리가 '빛'이 되자"고 했습니다.

이를 놓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달'을 빗대 문 대통령을 "숨어버렸다"고 비판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문 대통령 성의 영문 표기인 '문'(Moon)이 영어로 '달'을 뜻하기 때문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