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광 예인선 침몰 이틀째 수색…2명 숨지고, 1명 실종

안진우 기자l기사입력 2019-03-16 19:30 l 최종수정 2019-03-16 20:09

【 앵커멘트 】
어젯밤 전남 영광군 앞바다에서 예인선이 침몰해 선원 3명이 실종됐었는데,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해경은 이틀째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거센 파도가 몰아치는 어두운 바다.

해경 경비함정이 불빛을 비추며 수색 작업을 벌입니다.

출동한 헬기가 침수된 선박과 연결된 부선을 발견하고, 선원 한 명을 구조합니다.

전남 영광군 송이도 남서쪽 2km 해상에서 44톤급 예인선이 침수됐습니다.

선원 3명이 실종됐는데, 2명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풍랑주의보가 속 침수된 예인선은 결국 침몰했습니다.

이틀째 수색 작업을 벌이던 해경은 구명뗏목을 발견했지만, 실종된 선원은 타고 있지 않았습니다.

사고가 난 예인선은 어제 오전 7시쯤 충남 서천 화력발전소에서 출항해 마산항으로 가던 중이었습니다.

▶ 인터뷰(☎) : 목포해경 관계자
- "(사고 해역 주변에) 오일펜스를 설치하고, 해상크레인을 동원해 침몰된 예인선을 인양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힐…."

해상 크레인이 침몰한 예인선을 인양합니다.

어젯밤 9시 20분쯤 부산에서도 2천 톤급 유조선 출항을 지원하던 예인선 한 척이 침몰했습니다.

다행히 선원 2명은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MBN 뉴스 안진우입니다.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기자 섬네일

안진우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안진우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