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학의 의혹' 커지는 특검 요구…황교안 겨누나?

박유영 기자l기사입력 2019-03-16 19:30 l 최종수정 2019-03-16 20:04

【 앵커멘트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사실이 하나 둘 밝혀지면서 여당을 중심으로 특검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사건도 사건이지만,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수사의 칼날을 피해가기 어렵다는 점도 작용했을 텐데요.
가뜩이나 선거구제를 놓고 대치하고 있는 여야 간 새로운 뇌관이 될 전망입니다.
박유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4일 민갑룡 경찰청장의 발언으로 '별장 성 접대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 인터뷰 : 민갑룡 / 경찰청장
- "육안으로도 식별 가능하고 명확하기 때문에 감정의뢰 없이 동일인(김학의)이라는 것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합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또렷하게 찍힌 동영상을 경찰이 확보해 특수강간 혐의로 기소하자는 의견을 냈지만, 검찰이 무혐의 처분했다는 겁니다.

당장 배후가 있을 거란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 인터뷰 : 김민기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속속들이 배후가 누군지 파악을, 수사를 특별히 해주셔야겠습니다."

여당과 정의당은 청문회나 특검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수사가 이뤄질 경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물론 법무부 수장이었던 황교안 대표를 직접 겨냥할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 인터뷰 :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 안 됐으면 이상한 거고, 보고됐으면 이 사건에 대해서 어떤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조사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황 대표와 곽 의원 모두 자신과 무관하다고 밝혔지만,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까지 가세해 "진실을 밝히라"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여야 4당의 공조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이 선거구제를 놓고 살얼음판을 걷는 국회의 새로운 뇌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뉴스 박유영입니다.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