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학의 의혹' 커지는 특검 요구…황교안 겨누나?

박유영 기자l기사입력 2019-03-16 19:30 l 최종수정 2019-03-16 20:04

【 앵커멘트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사실이 하나 둘 밝혀지면서 여당을 중심으로 특검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사건도 사건이지만,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수사의 칼날을 피해가기 어렵다는 점도 작용했을 텐데요.
가뜩이나 선거구제를 놓고 대치하고 있는 여야 간 새로운 뇌관이 될 전망입니다.
박유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4일 민갑룡 경찰청장의 발언으로 '별장 성 접대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 인터뷰 : 민갑룡 / 경찰청장
- "육안으로도 식별 가능하고 명확하기 때문에 감정의뢰 없이 동일인(김학의)이라는 것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합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또렷하게 찍힌 동영상을 경찰이 확보해 특수강간 혐의로 기소하자는 의견을 냈지만, 검찰이 무혐의 처분했다는 겁니다.

당장 배후가 있을 거란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 인터뷰 : 김민기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속속들이 배후가 누군지 파악을, 수사를 특별히 해주셔야겠습니다."

여당과 정의당은 청문회나 특검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수사가 이뤄질 경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물론 법무부 수장이었던 황교안 대표를 직접 겨냥할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 인터뷰 :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 안 됐으면 이상한 거고, 보고됐으면 이 사건에 대해서 어떤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조사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황 대표와 곽 의원 모두 자신과 무관하다고 밝혔지만,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까지 가세해 "진실을 밝히라"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여야 4당의 공조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이 선거구제를 놓고 살얼음판을 걷는 국회의 새로운 뇌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뉴스 박유영입니다.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