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세월호 영정, 오늘 광화문 분향소 떠난다…철거 후 '기억공간' 조성

기사입력 2019-03-17 11:12 l 최종수정 2019-03-17 11:15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 18일 철거 /사진=연합뉴스
↑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 18일 철거 /사진=연합뉴스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천막이 오늘(17일)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을 시작으로 내일(18일)까지 모두 철거됩니다.

2014년 7월 처음 설치된 이후 약 4년 8개월 만으로, 세월호 유가족 측의 자진철거 의사에 따른 것입니다.

오늘(17일) 서울시와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세월호 천막 안에 있는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안식이 열립니다.

이날 이안식은 묵념을 시작으로 불교, 천주교, 기독교 순으로 진행되는 종교의식, 진혼(鎭魂)식 등으로 꾸려집니다.

가족협의회는 이안식을 알리며 "세월호 광장 안에 있는 어느 것 하나도 시민 여러분의 손길과 체취가 깃들어 있지 않은 것이 없다"며 "시민 한 분, 한 분의 마음이 가족협의회에는 든든한 힘이 됐고, 쓰러지지 않게 하는 버팀목이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광화문 세월호 천막, 다음주 자진 철거 /사진=연합뉴스
↑ 광화문 세월호 천막, 다음주 자진 철거 /사진=연합뉴스

분향소에 있는 약 300개의 영정은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서고에 임시 보관될 예정입니다. 유족은 아직 영정을 어디로 모실지 정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분향소 천막 14개 동은 내일(18일) 오전 10시 철거됩니다. 철거가 끝나면 이곳에는 '기억·안전 전시공간'이 마련됩니다.

목조 형태인 '기억·안전 전시공간'은 현 분향소 위치(교보문고 방향)에 79.98㎡ 규모로 조성됩니다.

현재 천막의 절반 규모로, 전시

공간은 2개 전시실과 시민참여공간, 진실마중대 등으로 구성됩니다.

서울시는 전담직원을 지정해 전시공간을 직접 운영하되 유가족, 자원봉사자와 협력해 시민과 함께하는 공간으로 만들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 일정을 고려해 우선 올해 말까지 전시공간을 운영하고 이후 운영 방안은 유가족 측과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