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형 사립유치원 에듀파인 100% 수용

기사입력 2019-03-17 15:23


대형 사립유치원들이 국가관리회계시스템인 '에듀파인'을 사실상 100% 수용했다. 에듀파인 도입에 반기를 들고 '무기한 개학 연기'를 진두지휘했던 이덕선 전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의 유치원도 에듀파인을 적용하기로 했다.
17일 교육부는 이달부터 에듀파인을 의무 도입해야 하는 원아 200명 이상 대형 사립유치원 570곳 중에 568곳(이달 15일 오후 6시 기준 99.6%)이 에듀파인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에듀파인을 도입하지 않기로 한 경기도의 유치원 2곳은 폐원 신청을 한 상태로 현재 재원 중인 원아가 없기 때문에 사실상 100% 도입이라는 설명이다.
원아 200명 이상인 대형 사립유치원은 지난해 10월 공시 기준으로는 581곳이다. 최근 폐원 신청한 2곳을 포함하면, 581곳 중 13곳이 유치원 비리 사태 이후로 휴원 혹은 폐원을 결정했다. 6곳은 한유총의 이달 초 개학연기 투쟁 이후로 폐원·휴원을 결정했다.
이로서 올해 에듀파인을 도입하는 사립유치원은 의무 도입 유치원 568곳과 공영형 유치원 7곳, 원아수가 200명 미만이어서 의무 도입 대상이 아님에도 도입을 희망한 유치원 199곳 등 총 767곳으로 집계됐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에듀파인 도입으

로 유치원 회계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첫걸음이 시작됐다"면서 "내년에 전체 사립유치원에 차질 없이 적용하도록 올해 보완하고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에듀파인을 도입하기로 한 유치원들에 대해 사용법 연수 및 전문상담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효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