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반기문,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 수락…노영민이 공식 요청

기사입력 2019-03-17 15:56 l 최종수정 2019-03-17 16:07

潘, 노영민 만나 "문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 확인…전폭 도와달라"
"국민 기대 못 미칠까 걱정…모든 정당, 산업계, 시민사회 포괄하는 기구 돼야"

사진=청와대 제공
↑ 사진=청와대 제공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청와대가 제안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사실상 수락했습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7일 서면브리핑에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전날 반 전 총장을 만나 위원장직을 맡아 달라고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지난 8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를 구성할 것과 반 전 총장에게 위원장을 맡길 것을 제안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참모진에게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라고 지시한 바 있습니다.

노 실장은 반 전 총장과의 면담에서 문 대통령의 이런 뜻을 전달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에 대해 "미세먼지 문제,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다"며 "기후변화 등 국제 환경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주신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세먼지에 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으나, 단기간에 해결하긴 어려운 과제여서 본인이 국민의 기대에 못 미칠까 부담과 걱정이 있다"며 "미세먼지 문제는 정파나 이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범국가기구는 모든 정당, 산업

계, 시민사회 등까지 폭넓게 포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반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이 전폭적으로 범국가기구를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노 실장과 반 전 총장은 기구의 성격과 활동에 대해 대략적 의견을 나눴고, 구체적 조직 구성, 운영, 출범 시기 등에 대해서는 실무협의를 통해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