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반기문,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 수락…노영민이 공식 요청

기사입력 2019-03-17 15:56 l 최종수정 2019-03-17 16:07

潘, 노영민 만나 "문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 확인…전폭 도와달라"
"국민 기대 못 미칠까 걱정…모든 정당, 산업계, 시민사회 포괄하는 기구 돼야"

사진=청와대 제공
↑ 사진=청와대 제공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청와대가 제안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사실상 수락했습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7일 서면브리핑에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전날 반 전 총장을 만나 위원장직을 맡아 달라고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지난 8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를 구성할 것과 반 전 총장에게 위원장을 맡길 것을 제안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참모진에게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라고 지시한 바 있습니다.

노 실장은 반 전 총장과의 면담에서 문 대통령의 이런 뜻을 전달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에 대해 "미세먼지 문제,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다"며 "기후변화 등 국제 환경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주신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세먼지에 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으나, 단기간에 해결하긴 어려운 과제여서 본인이 국민의 기대에 못 미칠까 부담과 걱정이 있다"며 "미세먼지 문제는 정파나 이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범국가기구는 모든 정당, 산업

계, 시민사회 등까지 폭넓게 포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반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이 전폭적으로 범국가기구를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노 실장과 반 전 총장은 기구의 성격과 활동에 대해 대략적 의견을 나눴고, 구체적 조직 구성, 운영, 출범 시기 등에 대해서는 실무협의를 통해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