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진 생활폐기물 고형화 연료 공장 화재…2억2천만원 피해

기사입력 2019-03-17 16:37 l 최종수정 2019-03-17 17:56

강진 고형화 연료 공장 화재 /사진=전남 강진소방서 제공
↑ 강진 고형화 연료 공장 화재 /사진=전남 강진소방서 제공


생활폐기물 등을 고형화시켜 연료로 사용하는 전남 강진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2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17일 전남 강진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1분쯤 신재생에너지 처리 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은 거센 불길을 확인하고 대응 1단계를 발령, 소방인력 79명, 소방 장비 23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습니다.

공장이 가동되지 않은 시간이어서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불은 공장 내부와 시설물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2억2천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7시간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소방당국은 공장 뒤편에 쌓여있던 고형 연료에서 자연 발화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