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장애인 주차요원 무차별 폭행 '만취 남성'…"뒤늦은 후회"

김영현 기자l기사입력 2019-03-17 19:30 l 최종수정 2019-03-17 20:16

【 앵커멘트 】
노상 주차장에서 한 남성이 주차요금을 징수하던 장애인 주차요원을 무차별 폭행했습니다.
"술에 취해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던 이 남성은 용서를 구하며 뒤늦은 후회를 하고 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50대 남성과 주차요원이 뒤엉켜 실랑이를 벌입니다.

급기야 남성은 주차요원을 차로 밀어붙이고 주먹을 휘두릅니다.

주차요원이 힘없이 쓰러지지만, 폭행은 계속됩니다.

얼굴을 구둣발로 연이어 걷어차고 욕설을 퍼붓습니다.

(현장음)
-"너희들은 완전히 쓰레기 같은 새끼들이야. 왜 이렇게 설치냐!"

▶ 스탠딩 : 김영현 / 기자
- "노상 주차장에서 주차 요금을 받던 지체장애인 정 모 씨가 50대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습니다."

정 씨는 2주 넘게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지만, 정신적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정 모 씨 / 피해 장애인
- "폭행을 당한 거에 대해서는 견딜 만한데…. 왜 장애인들을 폄하하고 굴욕적인 말을…."

당시 정 씨는 5만 원권으로 주차요금을 건넨 남성에게 잔돈으로 달라고 요구했지만 돌아 온 건 폭언뿐이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던 이 남성은 용서를 빌고 싶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가해 남성
- "용서를 구하고…. 과거를 돌리고 싶고…."

경찰은 남성을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김영현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현장에서 뛰는 기자
  • 열려 있습니다. 현장에서 뛰는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