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버닝썬·경찰 유착 의혹'…현직 경찰관 첫 입건

기사입력 2019-03-17 19:30 l 최종수정 2019-03-17 19:44

【 앵커멘트 】
가수 정준영과 승리의 뒤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현직 경찰 총경이 조사를 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서울 강남경찰서의 현직 경찰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처음 입건됐습니다.
클럽 '버닝썬'에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해줬다는 혐의인데요.
첫 소식, 홍주환 기자입니다.


【 기자 】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인 김 모 경위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습니다.

버닝썬 의혹과 관련해 현직 경찰관이 입건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경위는 지난해 7월, 버닝썬에 미성년자 고객이 출입해 술을 마셨다는 신고 사건을 맡은 당사자입니다.

당시 김 경위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수사를 종결하고,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는데, 경찰은 이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다만, 김 경위가 사건 무마를 청탁받은 사실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김 경위를 불러 버닝썬 측에서 금품을 받았는지, 일부러 부실수사를 했는지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버닝썬 공동대표인 이 모 씨는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하려 전직 강남경찰서 경찰관인 강 모 씨에게 돈을 건넸다고 경찰에 진술한 바 있습니다.

경찰 측은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에 대한 광범위한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홍주환입니다. [thehong@mbn.co.kr]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