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첩보 받은 수사관 바뀌고…"황하나는 종적 감춰"

정수정 기자l기사입력 2019-04-10 19:31 l 최종수정 2019-04-10 20:27

【 앵커멘트 】
경찰 유착 의혹이 제기된 당시 수사 과정도 다시 짚어보겠습니다.
무려 1년 7개월을 끈, 이상하리만큼 길었던 당시 수사는, 수사 담당관이 한차례 바뀌는 등 지지부진했고, 이 와중에 황 씨는 휴대폰을 바꾸고 종적을 감추며 수사를 피했습니다.
정수정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2015년, 서울종로경찰서는 당시 대학생이었던 조 모 씨의 마약 투약 혐의 수사에 착수합니다.

당시 A수사관의 첩보로 내사에 착수, 조 씨는 구속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조 씨는 담당 수사관에게 범죄 사실을 자백하며, 황하나 씨의 존재와 황 씨가 남양유업의 외손녀라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2015년 말 수사를 시작한 A 수사관은 정기 인사로 2017년 초 다른 경찰서로 자리를 옮기는 등 수사가 더뎠습니다.

▶ 인터뷰 : 조 모 씨 / 당시 구속기소
- "(수사관이) 둘이었는데 둘 다 제 사건을 맡은 분이…. 저한테는 경찰들이 조사를 하겠다고 했어요. 잡을 거라고…."

수사가 지지부진한 틈을 타 황 씨는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거나 바꾸는 등의 방식으로 경찰 연락을 피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 인터뷰 : 조 모 씨 / 당시 구속기소
- "간단히 얘기하자면 그때 그 친구(황하나)가 잠수를 타서 (경찰이) 못 찾았을 거예요."

결국 당시 황 씨에 대한 수사는 1년 7개월이나 걸렸고 그 결과는 무혐의 처분이었습니다.

당시 황 씨의 무혐의 처분을 두고 의혹이 잇따르는 상황, 명확한 진실규명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MBN뉴스 정수정입니다. [ suall@mbn.co.kr ]

영상편집 : 오광환

정수정 기자

사회1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부 사건팀 기자
  • 가장 작은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