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수백억 불법대출 받았는데…윤중천은 '불기소'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19-04-10 19:32 l 최종수정 2019-04-10 20:34

【 앵커멘트 】
2013년 김학의 사건 첫 수사 당시, 경찰은 억대 대가를 주고 저축은행에서 320억 불법 대출을 받은 혐의로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구속했습니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검찰은 윤 씨를 재판에는 넘기지 않았고, 윤 씨에게 대출해준 저축은행 임원만 기소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이혁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지난 2006년 건설업자 윤중천 씨는 서울 목동 재개발 사업비를 마련하고 싶다며, 지인을 통해 S저축은행 전무 김 모 씨에게 접근합니다.

당시 저축은행의 중소기업 대출한도는 80억 원.

320억 원이 필요했던 윤 씨는 중천산업개발과 유령회사 3곳을 사들여 대출을 받고, 그 대가로 김 씨에게 2억 상당의 주택을 줬습니다.

하지만, 윤 씨가 돈을 거의 갚지 않자 적절한 담보 없이 대출을 해줬던 저축은행은 자금난에 빠졌습니다.

경찰은 윤 씨와 김 전무를 배임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그런데 검찰은 2013년 7월, 불법 대출을 해줘 회사에 큰 손실을 입혔다며 김 씨만 재판에 넘기고, 윤 씨는 기소하지 않았습니다.

김 씨 측 변호인은 재판 과정에서 "윤 씨가 돈을 갚을 수 있다고 속였다"며, "문제의 단초를 제공한 윤 씨는 기소조차 안 됐다"고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당시 2심 재판장도 "변호인의 말이 틀린 바가 없다"며 검찰에 윤 씨의 불기소 이유를 물어보기도 했습니다.

김 씨는 2014년 8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형이 확정됐습니다.

정작 불법 대출을 해준 사람은 옥살이를 하고, 실제 대출금을 받아 이득을 챙긴 윤 씨는 처벌을 피한 셈입니다.

▶ 스탠딩 : 이혁근 / 기자
- "김학의 수사단은 과거 윤중천 씨가 기소되지 않은 과정에 김학의 전 차관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기자 섬네일

이혁근 기자

사회1부 법조팀이메일 보내기
  • MBN 법조 출입기자
  • 진실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리고 치우치지 않게 담겠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