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4월 12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4-12 20:26 l 최종수정 2019-04-12 21:11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중국에서 무려 14년 간, 남 몰래 수십 명의 치료비를 내준 의사입니다.

의사 집안에서 태어나 어렵고 병든 사람을 돕는 부모님을 보면서 본인도 의사가 됐고, 대신 내준 치료비 때문에 돈이 없어 명절 때 고향에 못 내려간 적도 있다고 하네요.

그야말로 '남몰래 한 선행'이죠.

'남 몰래 한 투기'로 욕을 먹는 우리 사회 일부 지도층들은 이 분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들까요.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