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4월 12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4-12 20:26 l 최종수정 2019-04-12 21:11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중국에서 무려 14년 간, 남 몰래 수십 명의 치료비를 내준 의사입니다.

의사 집안에서 태어나 어렵고 병든 사람을 돕는 부모님을 보면서 본인도 의사가 됐고, 대신 내준 치료비 때문에 돈이 없어 명절 때 고향에 못 내려간 적도 있다고 하네요.

그야말로 '남몰래 한 선행'이죠.

'남 몰래 한 투기'로 욕을 먹는 우리 사회 일부 지도층들은 이 분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들까요.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