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거돈 부산시장, 공무원노조 집회 피해 '비밀리 출근'

기사입력 2019-04-15 11:43 l 최종수정 2019-04-22 12:05


오거돈 부산시장이 오늘(15일) 강제징용 노동자상 기습 철거에 반발한 공무원노조의 출근 저지를 피해 비밀리에 출근했습니다.

부산공무원노조 100여명은 이날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 출근을 저지하기 위해 부산시청 주차장 출입구 3곳 등을 감시했습니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오전 7시 30분으로 예정된 간부회의 시간에 맞춰 오 시장이 출근할 것으로 예상하고 주차장 출입구마다 노조원을 배치했으나, 오 시장 출근을 막지 못했습니다.

이날 오전 7시께 수영구 남천동 관사에서 관용차로 출근한 오 시장은 시청 부근에서 다른 차로 바꿔 타고 시청사로 들어와 집무실로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공무원노조 관계자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철거에 항의하는 노조원을 피해 '007 작전' 하듯 출근한 것은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는 셈"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오전 9시 부산시청 후문에서 시민단체 등과 함께 노동자상 강제철거 항의집회를 연 뒤 오 시장 면담을 요청할 예정입니다.

공무원노조가 오 시장 출근 저지에 나선 것은 지난 12일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부산시가 기습적으로 행정대집행에

나서 철거한 데 항의하기 위해서입니다.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지난해 5월 1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던 것으로, 지금까지 공식적인 설치 장소를 찾지 못해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임시 설치한 상태입니다.

부산시는 지난 12일 기습적으로 노동자상을 철거한 뒤 현재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보관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