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윤중천 '김학의 소개자' 실토했지만…두 번이나 번복

기사입력 2019-04-15 19:30 l 최종수정 2019-04-15 20:43

【 앵커멘트 】
김학의 전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 씨는 과연 어떻게 만난 건지 수사팀이라면 제일 먼저 이런 의문을 갖게 되죠.
곧 검찰 수사단 소환을 앞두고 있는 윤 씨가 앞서 과거사위 진상조사단에서 입을 열었는데, 두 번이나 말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이권열 기자입니다.


【 기자 】
김학의 전 차관은 2013년 첫 수사 당시부터 현재까지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의 관계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아예 모르는 사이라는 겁니다.

반면 윤 씨는 2013년 검찰 수사 당시 김 전 차관을 안다고는 했지만 어떻게 알게 됐는지는 침묵했고, 둘의 관계는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윤중천 / 건설업자(2013년 7월)
- "김학의 전 차관 아직도 모르십니까? 김학의 전 차관 몇 번 만나셨습니까?"

하지만, 윤 씨는 최근 5번에 걸친 과거사 진상조사단 조사에서 태도를 바꿔 두 사람을 이어준 연결 고리에 대해 밝혔습니다.

윤 씨는 처음에는 다른 검찰 관계자를 통해 김 전 차관을 알게 됐다고 했다가 충주 건설업자 김 모 씨로 바꿨고, 세 번째로 또 다른 검찰 관계자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윤 씨가 언급한 건설업자는 90년대 충주지역 범죄예방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쌓은 검찰 인맥을 윤 씨에게 소개해 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명의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차관의 선배 검사와 춘천지검장 시절 함께 근무했던 후배 검사로 알려졌습니다.

거론된 인물들이 모두 윤 씨의 핵심 측근으로 파악되지만 윤 씨가 수사에 혼선을 주려했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검찰 수사단 관계자는 "김 전 차관과 윤 씨의 맨 처음 연결고리가 되는 인물이 의혹을 풀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며, 윤 씨 소환 때 이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MBN 뉴스 이권열입니다.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